[Event] 2015 RISE UP Clinic Recap

Mar-15-2017 13:56:03
views 184

* English version below


스포츠 경기를 하다보면 때로 퍼포먼스에만 너무 집중한 나머지, 본질을 잊어버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불과 1여 년 한국에서 얼티밋을 하면서 저는 팀 전체는 나몰라라 하고 나만 잘하면 된다는 생각이라든가, 경기 내용은 등한시한 채 승부 자체에만 집착한다든가, 트레이닝을 하는 이유도 모른 채 맹목적으로 드릴을 한다든가, 하는 모습들을 많이 봐 왔습니다. 2015 라이즈업 클리닉은 무엇보다도 ‘얼티밋의 본질’이 무엇인지를 짚어주었던 이벤트였다고 생각합니다.

Image may contain: 1 person

1×7=? 7이 아니라 10!
얼티밋은 내가 10언더파를 치면 곧바로 내 순위가 결정되는 골프와 달리, 7명의 선수들의 퍼포먼스와 서로의 시너지가 팀 성적을 내는 팀 스포츠입니다. 한 명의 스타플레이어가 있는 것보다, 일곱 명이 서로 합심하는 것(to be on the same page)이 더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하지만 대부분 내가 컷을 잘 하고, 내 마크를 잘 수비하고, 내 공간을 확보하느라 정신이 없습니다. 상대편에게 공격 기회를 내주거나 우리편의 턴오버가 발생하면, 팀 전체의 실수라고 생각하기보다는 ‘누구 한 사람의 잘못’이라 탓하기 바쁩니다.

라이즈업 클리닉에서 마리오는 이런 개인주의적인 시야를 완전히 바꾸어 놓습니다. 그는 클리닉 내내 헤드-업(heads-up)이라는 단어를 자주 사용했는데, 경기 상황에 항상 눈과 귀를 열어놓고 있으라는 의미입니다. 공격할 때는 냅다 뛸 것이 아니라 이전 컷의 성공 여부와 타이밍을 보고 컷을 이어나갈 것, 수비할 때는 내 마크 하나의 일거수일투족이 아니라 경기 전체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있어야 한다는 것 등입니다. 그래야 우리편 경기에 흐름이 생기고, 역으로 상대편의 경기 흐름을 끊을 수 있다는 겁니다. 소위 ‘게임 센스’가 생기는 것이지요.

처음에는 혼자 열심히 뛰기만 하던 사람들이 시간이 흐를수록 팀 전체를 생각하기 시작합니다. 여전히 던지기는 서투르고, 페이크는 어설프지만 서로 신호를 주고받기도 하고, 누가 도움이 필요한지 눈치를 보기도 하더군요. 결과적으로 쓸데없이 컷하느라 체력을 낭비하는 일도 줄어들고, 두세 명이 페어를 맺어 수비를 하다보니 수비 범위가 넓어지는 효과도 있었습니다. 왜 우리는 그동안 나 혼자 잘하려고 아등바등 애를 썼을까요.

Image may contain: one or more people


끊임없이 물어라, 왜요? 왜요? 왜요?
클리닉에 참가하는 사람들이 주로 기대하는 것은 ‘얼티밋을 잘하려면 무엇을(what) 어떻게(how) 해야 하죠?’에 대한 꿀팁입니다. 하지만 마리오는 그 질문에 대답해주지 않습니다. 정답은 정해져 있는 것이 아니니까요. 페이크를 잘해야 한다, 헉은 낮게 던지면 안 된다, 컷은 예리하게 해야 한다, 컷이 실패했을 때 클리어가 더 중요하다 등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한다는 가이드는 차고 넘칩니다. 짧은 경력을 가진 선수들도 이미 다 알고 있는 내용이지요.

하지만 마리오는 집요하게 묻습니다. ‘그걸 왜 해야 하죠?’ 헐. 갑자기 꿀먹은 벙어리가 된 사람들은 고민을 하기 시작합니다. 우린 한번도 왜(why)에 대해서 진지하게 고민해 본 적이 없는 겁니다. 그러니 연습은 연습대로 실전은 따로 놀고, 지난번에는 통했던 전술이 이번에는 무용지물이고, 기본은 알겠는데 응용하려니 막막하죠. 스크리미지를 끝내고 마리오가 했던 한 마디가 떠오릅니다. “한국 사람들은 과정보다 결과에 더 신경을 쓰는 것 같아요. 중요한 건 과정인데 말이죠.”

클리닉 초반에는 단순히 페이크를 주는 데만 그쳤던 사람들이 이제는 페이크를 두 번 주기도 하고, 페이크 동작 대신 쉬미(shimmy)나 피벗을 활용하기도 합니다. 왜냐면 그들에게는 이제 ‘수비수를 움직여야 한다’는 명확한 목표가 있고, 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게 되었기 때문이죠. 아무리 핸들러가 클리어를 하라고 해도 들은 척도 안 하던 선수들이 시키지 않아도 알아서 사이드라인으로 빠지기 시작합니다. 이제 모두가 ‘다음 컷을 위해 공간을 비워주어야 한다’는 목표에 합의했기 때문입니다.

Image may contain: one or more people, people standing, outdoor and nature


한국인이든, 여자이든, 초보이든, 우리 모두는 리더입니다
클리닉을 마무리하면서 마리오를 비롯한 코치진들의 공통적인 반응은 ‘사람들이 자신감을 얻어가는 모습이 참 보기 좋다’는 것이었습니다. 알게 모르게 우리는 내가 할 수 있는 것과 할 수 없는 것, 또는 해도 되는 것과 하면 안 되는 것의 경계를 그어 왔습니다. 던지기가 완벽하게 다져지지 않으면 헉은 욕심내면 안 되고, 버티컬 스택을 제대로 습득해야 호리즌탈 전술로 넘어가고, 커터는 커터이고 핸들러는 핸들러라는 인식이 우리의 자신감을 좀먹었습니다.

라이즈업 클리닉은 이런 경계를 허물어버렸습니다. 지금 당장 던지기가 잘 안 되는 사람도 헉을 어느 타이밍에 던져야 하는지, 헉을 던질 때에는 어떤 변수들을 고려해야 하는지를 알고 있어야 팀 전체의 퍼포먼스를 올릴 수 있습니다. 던지기는 연습하면서 점차 다듬어지겠지요. 핸들러라는 포지션에 왜 다들 겁을 먹을까요. 주로 커터 포지션을 담당하는 사람도 일단 디스크를 잡으면 핸들러가 되는 것인데요. 오히려 핸들러의 시각에서 경기를 보다 보면 내 컷이 왜 비효율적인지, 오픈사이드 컷 말고도 얼마나 많은 옵션들이 있는지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저는 아직 초보라 공간 디펜스나 호리즌탈 스택은 꿈도 못 꿔요.’라는 말은 정말 비겁한 변명이었다는 생각을 합니다. ‘저보다 잘하는 외국인 친구들이 너무 많아서요, 남자들이 보통 경기 운영 능력이 더 좋잖아요.’라는 핑계도 마찬가지입니다. 곧바로 잘하지는 못해도 알고 있어야 하고, 해봐야 한다는 마리오의 조언이 마음 속에 깊이 남습니다. 얼티밋은 팀 스포츠이고, 우리 모두는 리더이니까요.

Image may contain: one or more people, phone, hat, camera, outdoor and closeup

Image may contain: one or more people and outdoor

Special thanks to…
이틀 동안 단 일분도 허비하지 않고 얼티밋의 본질을 되돌아볼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준 쿠파(KUPA)와 라이즈업(RISE UP Ultimate)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습니다. 이벤트를 운영해 준 데이브와 힐러리, 각자의 장단점을 눈여겨보고 피드백을 준 현지 코치 폴과 닉, 그리고 디스크는 잡아보지도 못하고 한국인들을 위해 목 터지게 통역해준 애니와 캐쉬에게도 감사함을 표합니다.

Image may contain: 2 people, people smiling



(English version)

People sometimes forget the essence of sports, and put too much weight on performance. Even though I've only been playing ultimate in Korea for less than year, on more than one occasion I've found myself focusing more on my individual play over team play, being obsessive about winning against the other team, while paying little attention to contents of the game, and participating in practices/drills without understanding why we are doing them. Rise Up Korea 2015 taught me about the true nature of frisbee, something that had been neglected in my ultimate education.


1 x 7 equals 10, not 7
Unlike golf, where your individual record itself determines your standing, ultimate is a team sport predicated on developing team chemistry and synergy between individual players. It is more important that every player on the team is on the same page, rather than one single superstar dominates the entire game. In practice, however, we see a lot of the time that people concentrate only on themselves: their own cutting skills, their own mark, their own defensive position, and do not consider the whole or the team. If there are mistakes resulting in turnovers, one considers them as ‘someone else's fault’ rather than ‘a failure in team strategy.’

At the Rise Up clinic, Mario successfully led people to overcome their individualistic perspectives. One of his favorite words he used was ‘heads-up,’ by which he means one should be aware of what is going on in the field. He says that players should make a ‘continuation cut’ by checking whether the previous cut was successful and by timing their own cuts. Also, he argues players need to collect as much information as possible about the game, not only limited information about his own mark. Only then can our team create offensive flow and shut down our opponents.

As the clinic went on, I noticed that people who had been busy running here and there without purpose, were starting to think about the team as a whole. These people might still have clumsy throws and sloppy fakes, but they started to read each others’ countenance as well as to exchange discreet signals. As a result, there were fewer ineffective cuts that would have wasted energy. As we learned to work in pairs, the area of ground we could cover on defense got larger and made the offense have to work harder. Now I'm left to wonder: why did we spend so much time struggling on our own?

Image may contain: 1 person, playing a sport, grass, outdoor and nature


The right question is: WHY, WHY, and WHY
Some participants might have expected the answers to “In order to get better, what do I need to do and how should i do it?” Mario doesn’t answer questions. He is not here to give the right answers. There are countless guidelines regarding what to do and how to do it: one should properly fake before throw, huck should be thrown high enough, the angle of a cut should be sharp, and one should clear out if he or she did not receive the disc. Even those with little experience have already heard these guidelines before.

Mario persistently asks, “Why do you have to do that?” Ding. For the first time, people start to think about why. The fact that we have not given enough thought to why is the reason we have been struggling. Practices seem to be separated from real games; strategies that worked yesterday suddenly do not work today; and basic techniques learned do not move on to the next level. Something is wrong here. “Koreans seem to be more focused on results, not the process, although it is in the process where they can learn,” says Mario after a brief scrimmage.

Thanks to Mario constantly challenging us, there seemed to be a significant change in our attitude. Some try to fake twice, realistically, instead of just once; others make use of spontaneous shimmies and pivots as well. That is, players have a definite goal to ‘move the defense,’ and they are determined to do whatever it takes in order to achieve the goal. For a scrimmage, coaches no longer need to tell them to clear out; they already know why they should clear to the sideline – ‘to create a space for the next cutter.’

Image may contain: 4 people


We are all leaders no matter what
Mario, Matt, and the rest of the staff were stoked to see players gain self-confidence by the end of the clinic. It seems like we had created a mental barrier prohibiting us from seeing our true potential: You are not allowed to practice hucking until your backhand/forehand is good enough; you should not attempt playing horizontal stack until you are confident with vertical stacks; cutters should be cutters, and handlers should be handlers. These imaginary boundaries have undermined our confidence.

However, at the Rise Up Clinic, I learned that those boundaries are not only unnecessary but also inappropriate. Everyone, regardless of his or her level of throwing, needs to know the right timing of the huck and the variables he or she needs to consider when hucking. The throw will soon get there as we practice. Why are we so nervous about playing handler? Every cutter becomes a handler as soon as they catch the disc. Cutters may have a chance to figure out why some of their cuts are ineffective and that there are other options than only open-side cuts. Taking these factors into account can markedly improve the team's performance.

I remember myself telling captains and coaches, “I am only a beginner. I've yet to practice horizontal stack and don't know about spacing or zone defense.” I have also heard other beginners saying, “there are so many other great male/foreigner players, so let them take the lead.” Let me tell you, those are lame excuses. “You may not be good at these right away, but that doesn't mean that you don’t have to know them at all,” says Mario. After all, ultimate is a team sport, and we all are leaders.

Image may contain: 1 person, playing a sport, child, grass, outdoor and nature


Special thanks to
I’d like to thank KUPA and RISE UP Ultimate for offering such a great opportunity, and helping us to stop and think about what ultimate is really about. Thank you, Dave and Hilary for organizing such an amazing event, Paul and Nick for observing and giving us professional advice, and of course, Annie and Kathy who spent the entire weekend translating English for Korean participants.

Image may contain: 7 people, people smiling, people standing, outdoor and nature

Image may contain: 44 people, people smiling, outdoor

-

@hyunjulie1219
사진 Ron Genech, Justin Bisceglia

0 0